뉴스홈 > 항만뉴스 인쇄하기확대축소
4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7.4% 증가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1-06-05 20:07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5.7% 증가

    
해양수산부는 2021년 4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억 3,092만 톤으로, 전년 동월(1억 2,277만 톤) 대비 6.6% 증가하였다고 지난 5월 24일 밝혔다.  

수출입 물동량은 전기차 등 친환경차 수출 증가로 자동차 물동량이 증가하고 석유화학제품 수출도 늘면서 전년 동월(1억 399만 톤) 대비 7.4% 증가한 총 1억 1,167만 톤으로 집계되었다.  
              
연안 물동량은 수송량 비중이 높은 광석, 자동차 물동량이 증가하여 전년 동월(1,878만 톤) 대비 2.5% 증가한 총 1,925만 톤을 처리하였다.  

2021년 4월 컨테이너 물동량은 미국, 중국 등 주요 교역국의 경기 회복 영향으로 전년 동월(244만 TEU) 대비 5.7% 증가한 258만 TEU로 집계되었다.  

항만별 물동량은 부산항과 광양항, 인천항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5.8%, 9.2%, 6.6% 증가하였고 울산항은 전년 동월 대비 7.1% 감소하였다.  

[ 컨테이너 화물 ]  

2021년 4월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수출입 물동량과 환적 물동량이 모두 증가하여 전년 동월(244만 TEU) 대비 5.7% 증가한 258만 TEU를 기록하였다.  

수출입은 전년 동월(139만 TEU) 대비 6.3% 증가한 148만 TEU를 기록하였는데, 수출이 72만 TEU(8.0%↑), 수입이 76만 TEU(4.8%↑)로 수출 물동량의 증가 폭이 크게 나타났으며, 국가별로는 주요 교역상대국인 대미(對美) 수출입 증가세(9.3%↑)가 지속되고 있다.  

환적은 전년 동월(103만 TEU) 대비 5.0% 증가한 108만 TEU를 기록하였다.

부산항은 전년 동월(182.9만 TEU) 대비 6.6% 증가한 195.0만 TEU를 기록하였는데 수출입, 환적물량이 모두 증가하였다.  

수출입은 부산항의 물동량 기준 상위국 가운데 일본(9.7%↓)을 제외한 중국(8.6%↑)?미국(14.3%↑) 등 다수 국가의 물동량 증가에 따라 전년 동월(83.9만 TEU) 대비 6.9% 증가한 89.7만 TEU를 처리했다.  
    
환적은 전년 동월(99.0만 TEU) 대비 6.4% 증가한 105.3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이는 주요국가(중국 33.3만(9.8%↑))의 환적물량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항은 전년 동월(27.8만 TEU) 대비 6.4% 증가한 29.5만 TEU를 기록하였는데, 수출입은 2020년 2월, 7월에 각각 개설된 베트남.중국 신규항로 물동량 증가로 전년 동월(27.1만 TEU) 대비 7.4% 증가한 29.1만 TEU, 환적은 전년 동월(6천 TEU) 대비 소폭 감소한 4천 TEU를 처리하였다.  

광양항은 전년 동월(18.2만 TEU) 대비 2.9% 감소한 17.7만 TEU를 기록하였는데, 수출입은 소폭 증가(전년동월(14.9만 TEU)대비 1.0% 증가한 15.1만 TEU) 하였으나, 해운동맹 재편에 따른 항로 통폐합*으로 환적 물동량은 전년 동월(3.3만 TEU) 대비 소폭 감소한 2.6만 TEU에 그쳐 전체 물동량은 감소했다.  

* HMM의 디얼라이언스(THE Alliance) 가입(’20.4)에 따른 항로 통폐합으로 중동노선 폐지

박영호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백신 보급 확대와 주요국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으로 인해 수출입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최근 글로벌 ‘컨’물류 적체 현상 및 선복 부족 등이 연쇄적으로 작용하여 국내 항만 터미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컨테이너 장치율 및 항만 물동량 흐름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수출화물 반출입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터미널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