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무역/포워드 인쇄하기확대축소
㈜한진 1분기 실적 발표, 매출 5,365억, 영업이익 254억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0-05-29 14:40
1분기 실적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38.5%, 매출 12.9% 상승

종합물류기업 한진은 ‘20년 1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54억원으로 전년 동기 183억원 대비 38.5% 상승했으며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2.9% 상승한 5,365억원을 달성했다고 지난 5월 15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7년 1분기 한진해운 사태에 따른 적자 발생 이후 ‘18년부터 지속적인 흑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은 4.7%를 달성하며 수익성 개선을 실현하고 있다.

㈜한진은 지난해 수익성 개선과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여 창사이래 최고 실적인 매출액 2조 623억원, 영업이익 906억원을 달성했다.

이러한 호조세를 이어가기 위해 ‘20년 경영목표를 『내실경영과 체질강화를 통한 수익성 제고 및 미래 성장기반 구축』으로 정하고, 매출액 2조 3,300억원, 영업이익 1,000억원을 달성하기 위해 중점 추진사항을 실천하고 있다.

택배사업은 전자상거래 물량이 증가했고, 소규모 발송 고객 전용 ‘원클릭 택배서비스’ 및 비대면 소비가 급증함에 따른 무인택배함 확대 등 개인택배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2023년 M/S 20% 이상을 위한 투자도 진행중이다. 지난 1월에는 대전 메가 허브(Mega-Hub)터미널 구축을 위한 투자 계획을 결정하였고, 3월에는 세종 허브 터미널을 신규 오픈하여 일 20만 박스 이상의 추가 케파(Capa.)를 확보하는 등 전국 각 지역에 터미널 신·증축을 추진하고 있다.

물류사업은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과 SCM 역량 확보를 위해 지난해 말과 2월에 광양물류센터와 포항물류센터를 각각 오픈하고, 중량물선 추가 도입 등 신규 인프라를 기반으로 영업력을 한층 강화했다.

또한, 기존 전략 화주사와의 협업 강화와 함께 컨테이너 터미널 법인을 연계한 대형 우량고객을 신규 유치하고, 서울복합물류 냉동/냉장 창고를 기반으로 콜드체인 시장의 성장세에 맞추어 신선물류 서비스를 확대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3월에는 개인택배 예약 기능과 배송정보 제공이 강화된 한진택배 모바일 앱을 리뉴얼 오픈하였고, 1월에는 사내업무 시스템을 구글 클라우드 기반의 G스위트로 전환했으며 또한, 전 운영시스템을 3년 안에 AWS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기 위한 시스템 개선 작업을 착수하였다.

한진은 앞으로도 택배 케파(Capa.)와 물류 인프라를 확대하고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공략을 위한 인천공항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운영 등 핵심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자동화 투자 및 인프라 확대, IT 운영시스템 강화는 물론 활용도 낮은 부동산과 유동화 가능한 주식을 적극 매각하여 재무건전성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진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의 호조세를 이어가기 위해 핵심역량 강화와 경영효율화를 지속하여 2020년 경영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