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해운/선사동정 인쇄하기확대축소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2020년도 정기총회 성료

185 | 기사입력 2020-06-10 06:46
한국선주협회 정태순 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회장 강무현, 이하 한해총)는 6월9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2020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지난해 사업 및 결산보고와 함께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심의/의결하는 한편 전임 회장인 한국선주협회 정태순 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했다.

회원 단체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정기총회에서 강무현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난 4월 대우조선 HMM 컨테이너선 명명식에서 명실공히 해운은 국가기간산업이며, 해운강국은 포기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격려함으로써 해운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운업계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

강 회장은 또 “코로나19 여진과 국제정세 불안 등 해양산업을 둘러싼 경영환경은 매우 불투하다”며,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주력함은 물론, 해운산업 5개년 계획의 차질없는 추진과 선ㆍ화주가 상생발전하는 상생형 해운모델을 정착시키시겠다고 약속하신 문재인 대통령님의 말씀에 따라 포스코와 해운ㆍ물류업계간 상생방안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해총은 또 이 날 총회에서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을 한해총 부회장직무대행으로 선임하는 한편, 한해총 회원단체의 대표변경으로 인해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박영안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회장, 고성원 한국해운조합 회장을 부회장으로, 장영태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을 이사로 임원승계 하였으며, 한국해운세제학회 김경종 회장을 신임 감사로 선임했다.

이어 일반회원인 부산항만협회는 최만기 회장으로,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는 이중환 위원장으로, 인천항만공사는 최준욱 사장으로, 해양환경안전학회는 정재용 회장으로, 인천해사고등학교는 김상환 교장으로, 한국해양대학교는 도덕희 총장으로, 한국해법학회는 손점열 회장으로 대표가 변경됐다.

이밖에도 이 날 총회에서는 그동안 한국선주협회에서 맡아왔던 한해총 사무국 업무를 강무현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국해양재단으로 이전키로 했으며, 사무국을 사무처로 변경하고 신임 사무총장으로 최명범 한국해양재단 사무총장을 임명했다.

한편, 이 날 정기총회에서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정태순 한국선주협회 회장은 건배사를 통해 “지금 코로나19로 선원 교대가 이루어지지 않아 120일 이상 육지를 밟지 못한 선원들이 있으며, 이는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할 당시 보다 장기간 바다 위에 떠 있는 것으로 이들 선원들이 있기에 우리 경제가 지탱되고, 세계경제가 돌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선원들의 가치있는 역할과 국가경제 기여도를 널리 홍보할 수 있는 사업을 한해총에서 적극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한해총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참가자 전원에 대한 발열 체크를 비롯하여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및 사용, 2미터 거리두기를 위해 9인 전용 원형 테이블 인원을 4명으로 축소.조정하는 등 제반조치를 취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