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만뉴스 인쇄하기확대축소
광양항, 아시아서비스 2항차 유치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0-06-09 22:44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코로나19 등 대·내외 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신규 컨테이너 서비스 2항차를 유치했다고 6월 9일 밝혔다.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라인의 자회사 씨랜드는 중국 및 베트남 주요 항만을 기항하는 씨랜드 IA(Intra Asia)68 동남아서비스를 통해 이날 광양항에 첫 기항했다.

또한 국적선사인 남성해운은 일본 주요 항만을 연결하는 BW1(Busan West Japan1) 동북아서비스를 통해 오는 16일 광양항에 첫 기항할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 2항차 서비스를 통해 연간 약 52,000TEU의 신규 물동량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백정원 마케팅부장은 “이번 동남아 및 동북아 신규 서비스 2항차 유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운업계의 전반적인 침체 속에서 지난 3월 COSCO Shipping 초대형 유럽서비스 유치에 이어 이뤄 낸 이례적인 성과”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추가적인 항차 유치를 통한 항로연계성 강화로 광양항 물동량 증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