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베트남 잇는 신규항로 개설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9-05-02 10:57
fjrigjwwe9r4TB_News:contents
인천항을 기점으로 북중국, 베트남을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신규 개설돼 인천항의 물류서비스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지난 4월 29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 부두에 신규 CV1 서비스에 투입된 완하이(WANHAI) 소속 완하이305호가 첫 입항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규개설된 CV1(China-Vietnam) 서비스는 칭따오∼상하이∼홍콩∼셰코우∼다낭∼호치민∼셰코우∼홍콩∼인천을 잇는 컨테이너 정기노선이다.

지난 4월 10일 중국 대련을 출발해 4월 29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첫 입항한 완하이 소속 완하이305호를 시작으로 완하이 2척(2,500TEU), 인터아시아(2,500TEU) 1척 등 2,500TEU급의 컨테이너 선박 총 3척이 투입되어 주 1항차 주기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 서비스 개설로 화주들의 공‘컨’ 반납 효율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호치민~인천간 선복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주들의 불편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신규선박 투입으로 선복량 확대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인천-베트남간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 기준 31만TEU로 인천항 물동량 기여도 2위 국가이며, 칭따오, 상하이 등 북중국 기항지 역시 중국 항만내 컨테이너 물동량 1, 2위에 속해 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항의 CV1 신규 서비스 운영이 이른 시일내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수출입 화주 및 경인지역 포워더를 대상으로 노선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한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번 CV1 노선 신규 개설에 따라 총 48개 정기 컨테이너 항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