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 1월 컨 물동량 26만 6천TEU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9-03-08 10:38
전년대비 7.5% 증가...역대 최대 기록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는 지난 1월에 인천항을 통해 처리된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1월 물동량 중 최대 실적을 보였다고 3월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인 24만7,793TEU 대비 7.5% 증가한 26만6,451TEU를 기록했다.

1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중 수입이 14만38TEU로 전체 물동량 가운데 52.6%를 차지, 전년 동월대비 12천TEU 증가한 수치를 기록하였으며 수출은 12만3,604TEU로 전년 동월대비 6,466TEU가 증가했으며,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2,172TEU, 637TEU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보면 대 중국 교역량은 17만1,636TEU로 전년 동월대비 15.2%(22,616TEU) 증가했고, 베트남은 2만7,939TEU로 전년 동월대비 14.6%(3,562TEU) 늘었다.

주요 증가품목을 보면 섬유제품류가 1,550천RT*로 전년 동월대비 10.2%(144천RT)로 가장 큰 증가량을 보였으며, 목재 제품이 224천RT로 103.4%(114천RT), 플라스틱 제품은 249천RT로 73.5%(105천RT) 증가하였다. 총 30개 품목 중에서 17개 품목에서 물동량 증가가 보였다.

* RT(Revenue Tons) 해상운임 청구기준이 되는 운임톤을 말하며, 운송화물에 대한 운임은 해당 화물의 중량톤과 용적톤 중에서 큰 쪽을 운임톤으로 선택

인천항의 1월 물동량 증가 주요 요인으로는 설 명절 효과에 따른 중국·베트남 등 국가의 1월 수출입 물동량 증가, 작년 11월 신규 개설된 인천-대련-신강-청도-홍콩-호치민-세코우를 잇는 NCT 항로 활성화 등으로 풀이된다.

인천항만공사 김순철 글로벌물류전략실 실장은 “우리공사는 1월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세를 이어가 올해 목표인 연간 325만TEU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위해 원양항로 선박 대상 항만시설사용료 감면확대, 해외 포트세일즈 마케팅, 글로벌 대형화주 유치 등 다각적인 물동량 증대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