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평택항-인니 물동량 확대 마케팅 간담 가져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8-04-01 10:21
ASEAN(印尼) 교역 및 물류 활성화 협력 방안 논의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중국을 넘어 아세안 물동량 확대를 위한 행보를 강화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지난 3월 16일 평택항 홍보관에서 인도네시아 국영기업 관리청(BUMN) 청장과 일행을 초청하여 평택항 운영 현황과 배후단지 개발계획 등을 소개하고, 경기도 평택항과 인도네시아 간 교역 활성화와 투자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3월 18일 밝혔다.

아세안(ASEAN)은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10개 회원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구 약 6억 3천만명, 중위 연령 28세, 연평균 5~6%의 높은 경제성장률로 미래 성장성이 큰 거대 공동체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의 중심국가로 아세안 전체 GDP, 인구, 면적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는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다.

인도네시아 BUMN은 오는 4월말 경기도내 중소수출기업을 비롯한 한국기업과 인도네시아 국영기업 간 경제협력 간담회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방문에 평택항을 통한 양국 중소 수출입기업의 물류 활성화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정훈 전략기획팀장은 “평택항은 지난해 중국 사드 영향으로 동남아 교역 확대를 통한 시장 다변화 구축을 최우선으로 추진해 가시적 성과를 창출했다”며 “올해도 인도네시아를 비롯아세안 국가를 대상으로 한 선제적 항만마케팅을 펼쳐 물동량 창출과 도내 중소수출기업의 아세안 지역 수출 물류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국영기업 관리청 관계자는 “자동차 수출입 처리실적 1위라는 성과와 항만 배후단지 개발사업 등 평택항의 미래 성장가능성의 주목하고 있다”며 “이번 협의를 통해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나가 양국 교역이 더욱 활발히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평택항~인도네시아 간 교역 및 물동량 확대와 운영항로 확대 등을 위해 오는 8월말 태국과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국가를 대상으로 동남아 항만마케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