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호주간 컨테이너 신규노선 순항 운영중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8-03-02 10:21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는 올해 1월 신규 개설된 인천항과 호주를 잇는 정기 컨테이너 노선인 APA(Asia-Pacific-Australia) 서비스의 ‘AAL HONGKONG’호가 인천항에 2번째 입항했다고 2월 28일 밝혔다.

이번에 입항한 'AAL HONGKONG'호는 28일 인천 북항에 입항해 벌크화물(철재) 1만559톤을 선적한 후 곧이어 인천 신항 한진신컨테이너터미널(HJIT)로 이동하여 컨테이너화물(코일) 72TEU를 선적하고 칭다오로 출항할 예정이다.

‘APA 서비스’에는 2,100TEU급 세미컨테이너선 3척이 투입되며, 인천북항∼인천신항∼칭다오∼카오슝(대만)∼푸미(베트남)∼브리즈번(이하 호주)∼뉴캐슬∼질롱∼멜버른을 월 1회 주기로 운항한다.

수도권 지역 화주가 'APA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지리적으로 가까운 인천항을 통해 호주 멜버른, 뉴캐슬, 브리즈번까지 환적 없이 컨테이너 화물을 곧바로 보낼 수 있다.

이번에 2항차를 맞이하는 APA 서비스는 올해 1월 인천항에서 첫 서비스를 개시해 철재 6천톤과 컨테이너 화물 약 50TEU를 처리한 바 있으며, 이번 항차부터는 물동량이 더욱 증가했다.

선사측은 인천-호주간 물동량이 월 1,000TEU 이상으로 증가할 경우, 현재 월 1회 서비스를 주 1회로 확대하는 것을 고려중에 있으며, IPA는 대 호주 서비스 물동량 증가세를 이어가기 위해 수도권 지역 호주 교역 화주를 대상으로 물동량 유치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호주간 컨테이너 서비스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이어갈 계획이며, 인천-호주간 직항로 추가를 통한 항로 다변화는 물동량 증가와 수도권 수출입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 등 국가 수출경쟁력 증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