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공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아시아나항공, 최신예 A350 국내 첫 선 보여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7-04-29 15:18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4월 26일(수) 오전 9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최신예 A350 1호기 도입 기념행사를 가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에서 인수된 아시아나 A350 1호기에는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직접 탑승했으며 디디에 에브라(Didier Evrard) 에어버스 부사장, 이웬 맥도널드(Ewen Mcdonald) 롤스로이스 부사장의 환송을 받으며 툴루즈를 출발해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 날 행사에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임직원이 참석해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의 성공적인 도입을 축하했으며, 항공기의 안전운항과 번영을 기원했다.

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사장은 “이번 A350 1호기의 도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중장거리 노선 기재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A350을 통해 고객만족과 경영 효율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전세계 항공사들이 운용중인 항공기 중 가장 최신예 기종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의 A350이 기존의 항공기와 가장 차별화되는 요소는 ▲국내 유일 휴대전화 로밍서비스와 기내 인터넷(WiFi) 서비스 제공 ▲이코노미 스마티움의 도입이라 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에서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와이파이와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아시아나항공은 32~33인치로 구성된 A350 이코노미석 일부의 좌석간격을 36인치로 넓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해당 좌석은 「이코노미 스마티움」으로 명명했다.

동체의 70% 이상이 티타늄 및 고급 알루미늄 합금을 결합한 최첨단 복합 소재로 이루어져 기내 수분응축에 의한 부식 발생 가능성이 현저히 낮으며 이를 통해, 타 기종 대비 5% 향상된 기내 습도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동체에 쓰인 혁신적인 새로운 탄소 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는 기체 무게를 줄였으며 길이 518센티미터, 높이 243센티미터의 윙렛은 바람의 저항을 줄여 연료 소모량을 기존 동급 타기종 대비 25% 정도 개선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A350은 기내로 신선한 공기가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VOC(Volatile Organic Compound: 휘발성 유기 화합물) 변환기가 기본 장착돼, 기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타 항공기 대비 기내 수하물 탑재 공간이 확대돼 수하물을 동반한 승객들의 편의성을 더욱 증대하였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08년 차세대 주력 기종으로 에어버스社의 A350을 선정하였으며, 이번 1호기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총 4대의 A350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