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 미주서비스 물동량 증가세 탄력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7-05-04 15:08

인천항의 미주행 원양항로가 지속적인 물동량 상승세를 보이며 한층 더 활기를 띠고 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는 인천항과 미국을 잇는 현대상선의 원양항로 PS1(Pacific Southwest 1) 서비스가 올 들어 항차 당 평균 약 1,300TEU의 물동량을 보이며 꾸준한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지난 5월 2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PS1 서비스는 2015년 인천신항에 개설된 이래 HNS(Hyundai New Start)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지난 4월 2일부터 항로조정에 따라 PS1 이라는 현재의 명칭으로 운영되고 있다. PS1 서비스는 2015년 개설 당시 항차 당 700TEU 수준의 평균 물동량을 보였으나, 해당 항로의 운영 선사인 현대상선이 경영위기로 인해 일시 휴항을 겪었던 지난 해에는 항차 당 평균 물동량이 600TEU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서비스 유지와 활성화를 위한 IPA 및 선사. 하역사. CIQ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뿐 아니라, 냉동.냉장 축산화물 및 과일류 등 주요 유치품목의 고부가가치화·다양화 등을 통해 물동량이 점차 증가하면서 최근에는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IPA 관계자는“PS1 서비스의 물동량 증가추세에 힘입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대상선이 올해 인천항에서의 목표 물동량을 13만 5천 TEU로 설정했다”며, “이는 지난 해의 2배가 넘는 매우 도전적인 수치로, 현대상선은 목표 달성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수도권 수출입 화물 유치를 펼치고 있으며, 인천항‘컨’물동량이 지난해 12.7% 상승한 것에 주목해 동남아시아 행 정기 컨테이너노선 신규 개설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IPA 김순철 마케팅팀장은 “원양항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인천항을 이용하는 모든 선박, 모든 항로에 짐과 화물이 넘쳐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올해 물동량 목표인 연간 300만 TEU를 반드시 달성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