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 중동행 컨테이너 노선 서비스 시작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6-06-17 08:28

fjrigjwwe9r4TB_News:contents
인천항과 중동을 직접 연결하는 정기 컨테이너 노선 서비스가 6월 15일 오전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서 시작됐다.

이날 인천신항 HJIT 부두로 이란 국적 이리슬(IRISL) 선사의 5,100TEU급 컨테이너선 토스카(TOUSKA)호가 입항하면서 인천과 중동 항로 서비스가 본격 개통됐다. 이리슬이 한-중동간 제공하는 새 노선 서비스는 ‘HDM(Hafez Draya Management) Loop’다. 앞으로 이리슬은 토스카호를 비롯해 동급의 선박 3척, 6,500TEU급 선박 4척 등 7척의 컨테이너선을 투입한다.

서비스 주기는 2주며, 코스는 이란(반다르 바스-아살루예)→중국(칭다오-톈진-다롄)→한국(인천-광양-부산)→중국(상하이)→두바이(제벨 알리)→이란(반다르 바스)로 짜여졌다.

토스카호는 이날 350TEU의 컨테이너를 처리한 뒤 다음 기항지인 광양항으로 향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