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현대상선, 중국~한국~러시아 신규 컨선 항로 개설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6-04-01 15:16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 유니티’호

fjrigjwwe9r4TB_News:contents
현대상선이 러시아의 FESCO, 프랑스 CMA CGM과 함께 중국 - 한국 - 러시아의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상선은 그동안 FESCO와 한국 부산과 러시아 보스토치니를 잇는 2개의 노선(KRS, KR2)을 운영해왔는데, 이번에 서비스 지역을 남중국과, 중중국까지 확대 개편했다. 또한 프랑스 CMA CGM도 공동운항에 합류해 서비스 질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공동운항 노선의 서비스명은 CRS(China Russia South Service)로, 4,600TEU급 컨테이너 3척을 3개 선사가 각 1척씩 투입한다. 현대상선은 ‘현대 유니티(Unity)’호를 투입해 지난 3월 24일부터 홍콩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매주 정요일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항지는 홍콩(목/금) - 치완(금) - 샤먼(토/일) - 닝보(화) - 상해(수/목) - 부산신항(토) - 블라디보스톡(Commercial Port, 일) - 보스토치니(수) - 부산(월) - 홍콩이다.

또한 현대상선은 FESCO와 CRN(China Russia North Service) 노선에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CRN 서비스는 FESCO가 1,700TEU급 2척을 투입해 운영한다. 현대상선은 4월 3일 상해를 시작으로, 상해(일) - 부산신항(월/화) - 보스토치니(수) 구간을 서비스하게 된다.

현대상선 측은 “CRS 개시와 CRN 노선 참여를 통해 남중국, 중중국과 러시아 보스토치니를 잇는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이로써 향후 중국과 러시아 마켓에서 현대상선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