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현대상선, G6 북미동안 신규 서비스 확정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3-03-28 12:49
수에즈운하 통과 3개 노선 및 파나마운하 통과 3개 노선

fjrigjwwe9r4TB_News:contents
현대상선(hmm21.com)은 지난 3월 19일 5월부터 ‘G6 얼라이언스’가 아시아-북미 동안 지역으로 서비스할 신규 노선 6개를 확정해 발표했다.

이번 확정된 아시아-북미동안 6개 신규 노선은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는 AZX, SVS, CEC 등 3개 노선과,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는 3개의 노선인 NYE, NCE, SCE이다.

G6의 북미동안 서비스는 아시아 및 미주 동안 등 총 30군데 이상 항만에 50척 이상의 선박을 배치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이번 서비스에는 4,500TEU급에서 8,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상선이 속한 TNWA 얼라이언스는 아시아-미주 동안에 기존 3개의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이번 제휴로 노선이 두 배로 늘어난 것이다.

G6는 아시아~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한국, 태국, 중국, 홍콩, 대만, 싱가포르와 중동, 스페인, 이탈리아 등 지중해는 물론 캐나다, 미국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서비스 빈도를 높여 화주들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이번 아시아-미주 동안 공동노선은 보다 빠른 운송과 다양한 기항지 기항, 효율적 선단을 특징으로 하고 있으며, 기존 TNWA나 GA선사가 제공하는 서비스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G6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얼라이언스 간 대규모 제휴로 아시아~유럽시장에서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이러한 노하우를 5월부터는 북미동안 신규 6개 항로에 적용해 우리의 노선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도 많은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대상선이 세계 유수 선사들과의 네트워크를 유럽에서 미주로 확장함으로써 세계 최고 해운회사로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는 토대를 갖출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G6는 현대상선이 소속되어 있는 TNWA(뉴월드얼라이언스)와 GA(그랜드얼라이언스)가 합쳐 아시아-유럽 항로에서 새롭게 출범한 얼라이언스다.

여기에는 TNWA 소속의 현대상선을 비롯, APL(싱가포르), MOL(일본)과 GA 소속의 하팍로이드(독일), NYK(일본), OOCL(홍콩) 등 6개 해운회사가 참여한다.

이번 확정된 6개 노선은 아래와 같다

[AZX]

태국 람차방 - 싱가포르 - 스리랑카 콜롬보 - 수에즈운하 - 이집트 다미에타 - 이탈리아 칼리아리 - 캐나다 핼리팩스 - 미국 뉴욕 - 서배너 - 노퍽 - 칼리아리 - 다미에타 - 수에즈운하 - 아랍에미레이트 제벨알리 - 싱가포르 - 람차방

[SVS]

홍콩 - 중국 얀티안 - 싱가포르 - 수에즈운하 - 스패인 알헤시라스 - 노퍽 - 서배너 - 잭슨빌 - 찰스턴 - 할헤시라스 - 수에즈운하 - 스리랑카 콜롬보 - 싱가포르 - 베트남 카이멥 - 홍콩

[CEC]

홍콩 - 중국 심천 - 얀티안 - 싱가포르 - 수에즈운하 - 미국 뉴욕 - Nor뉴퍽 - 찰스턴 - 수에즈운하 -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 싱가포르 - 베트남 카이멥 - 홍콩

[NYE]

대만 카오슝 - 중국 닝보 - 상해 - 부산 - 파나마운하 - 파나마 만자닐로 - 서배너 - 뉴욕 - 노퍽 - 잭슨빌 -  파나마 만자닐로 - 파나마 운하 - 파나마 발보아 - 부산 - 카오슝

[NCE]

한국 부산 - 중국 칭다오 - 닝보 - 상해 - 파나마운하 - 미국 뉴욕 - 노퍽 - 서배너 - 마이애미 - 파나마운하 - 부산

[SCE]

중국 샤먼 - 얀티안 - 다찬만 - 홍콩 - 카오슝 - 파나마운하 - 파나마 만자닐로 - 캐나다 킹스턴 - 미국 서배너 - 찰스턴 - 킹스턴 -  파나마 만자닐로 - 파나마운하 - 중국 샤먼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