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현대상선, G6 얼라이언스 미주까지 제휴 확대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3-02-06 10:42
5월부터 아시아-미주 동안지역 협력 확대

fjrigjwwe9r4TB_News:contents
현대상선(hmm21.com)은 2013년 2월 5일 ‘G6 얼라이언스’가 지난해 아시아-유럽 서비스 협력을 시작한데 이어 올해 5월부터는 아시아-미주 동안 지역으로 협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G6는 현대상선이 소속된 TNWA(뉴월드얼라이언스)와 GA(그랜드얼라이언스)가 합쳐진 초대형 얼라이언스로 전 세계 해운업계에 초대형 얼라이언스 3개 중 2개가 합쳐진 것이다.

G6의 미주동안 신규 협력은 5월부터 개시할 예정으로, 아시아-북미 동안을 잇는 총 6개의 서비스 노선을 통해 아시아 및 미주 동안 등 총 30군데 이상 항만에 50척 이상의 선박을 배치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며, 6개 중 3개의 노선은 수에즈 운하를, 다른 3개는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이 속한 TNWA 얼라이언스는 아시아-미주 동안에 기존 3개의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이번 제휴로 노선이 두 배로 늘어난 것이다.

또한 수에즈항로에는 기존 6,000TEU급 컨테이너선을 투입했던 것에 비해, 이번 G6의 출범으로 8,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이번 아시아-미주 동안 공동노선은 보다 빠른 운송과 다양한 기항지 기항, 효율적 선단을 특징으로 하고 있으며, 기존 TNWA나 GA 선사가 제공하는 서비스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타 지역의 서비스 계획은 선사들 간 추가 협의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G6는 지난해 처음 세계 최초로 얼라이언스 간 대규모 제휴를 단행해 유럽시장에서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이러한 노하우를 미주항로에 적용해 우리의 노선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도 많은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대상선이 세계 유수 선사들과의 네트워크를 유럽에서 미주로 확장함으로써 글로벌 리딩 해운회사로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는 토대를 갖출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G6는 현대상선이 소속되어 있는 TNWA(뉴월드얼라이언스)와 GA(그랜드얼라이언스)가 합쳐 아시아-유럽 항로에서 새롭게 출범한 얼라이언스다. 여기에는 TNWA 소속의 현대상선을 비롯, APL(싱가포르), MOL(일본)과 GA 소속의 하팍로이드(독일), NYK(일본), OOCL(홍콩) 등 6개 해운회사가 참여한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